올바른 해외선물거래 자세


선물거래하는 사람들이 꼭 명심하고 있어야 할 두가지 분명한 사실은

이 세상 어느 누구도 시장을 미리 예측할 수 없다는 사실과

거래시 자주 드러나는 인간의 약점과 한계

즉 거래시 큰 손실을 입을지 모른다는 두려움과 일시에 큰 돈을 벌어 보려는 강한 욕심에서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입니다.

Professional Trader들은 누구보다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프로와 아마추어의 가장 두드러진 차이는 시장예측능력의 차이가 아니라

리스크를 관리하는 능력의 차이인 것입니다.

즉 거래시 손실이 발생했을 경우 그 손실을 처리하는 자세에 있어

프로와 아마추어는 엄청난 차이를 나타내는 것입니다.

프로들은 선물거래가 50% 확률게임이기 때문에

거래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받아드립니다.

그러나 아마추어들은 돈을 잃어서는 안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손실을 쉽게 받아드리지 못해

작은 손실로 끝날 수 있는 거래를 손실규모가 훨씬 커진 후에야

어쩔 수 없는 포지션을 처분하고 시장을 빠져 나온다는 사실입니다.

최근 내가 입수한 프로들의 거래 실적자료에 의하면

그들의 전체 거래횟수중 이익을 낸 거래 횟수가 평균 40%~55% 수준에 불과하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시장에 잘못 들어갔을 때 손실 규모를 최소화하고

시장에 옳게 들어갔을 때 이익규모를 극대화할 수 있었기 때문에

50% 미만의 이익창출 기회에도 불구하고

항상 이익을 내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알 수 있는 바와 같이

성공적인 거래의 비밀은

포지션을 잘 잡았는냐 잘못 잡았는냐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잘못 잡았을 경우 손실을 극소화하고

잘 잡았을 경우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자금관리(Money Management)에 있는 것입니다.

누가 100번 거래하여 $70,000을 벌었을 경우 그 내용을 보면

Profit $200,000/Loss $130,000일 수도 있고

Profit $500,000/Loss $430,000일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이때 우리가 눈여겨 보아야 할 것은

$200,000이나 $500,000을 벌기 위해 $130,000나 $430,000의 손실이 불가피 했다는 사실입니다.

우리가 이 사실을 현실로 받아 드릴 수 있다면

거래시 손실이 발생했을 경우 우리는 보다 쉽게 손실을 작은 규모에서 처리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것이 1%~2% Stop-Loss Rule의 위대한 점입니다.

어떤 경우에도 한번 거래에 손실은 거래증거금의 1%~2% 이내로 하고

이익은 2%~3% 이상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중요한 사실은

거래 결과 손실금액이 거래 자본금을 잠식한 상태에 있을 경우

원금을 빨리 만회하기 위해 조급한 마음을 갖지 말라는 것입니다.

본전에 대한 집착이 과다거래나 무리한 거래로 이어질 경우

불안정한 심리상태에서 더 큰 손실로 나타날 경우가 허다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본전을 만회할 기회는 얼마든지 많이 있기 때문에 절대 서두를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시간을 가지고 거래원칙과 룰에 따라 정도거래를 해나간다면

손실금액은 자연스럽게 찾을 수 있는 것입니다.

프로들은 손실이 발생했을 경우

시장의 리듬감각을 회복할 때까지

거래량과 거래 횟수를 줄인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이익을 크게 내기 위하여

꼭 거래를 자주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입니다.

프로들은 그들이 번 돈의 90% 이상을

한달에 2~3번 있는 결정적인 기회에 번다는 사실입니다.

나머지 거래에서는 Break-even Point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입니다.

준비되지 않은 Trader가 거래를 자주하는 것은

그 자체가 엄청난 손실의 위험성을 안고 있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자주 거래하면 시장에 잘못 들어가는 경우가 늘어나게 되고

잘못 들어갔을 경우 손실 포지션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큰 손실을 본 후에야 시장에서 빠져나오기 때문입니다.

선물거래는 90%는 Mental Game입니다.

따라서 Trader가 편안한 마음으로 거래할 수 없다면

그 거래 결과는 100% 손실로 끝날 경우가 많습니다.

왜냐하면, Trader가 손실에 대한 두려움과 스트레스를 가지고 거래하면

감정적, 충동적으로 거래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두려움과 스트레스는

감당할 수 없는 리스크(Having too much at risk),

일시에 큰 돈을 벌겠다는 욕심으로 과다거래를 할 경우

갖게 되는 마음의 긴장에서 오는 것입니다.

그러나 적정한 거래량과

어떤 경우에도 한번 거래에 거래자금의 1~2% 이내로 손실을 줄일 수만 있다면

우리는 거래 결과에 대하여 아무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리스크만 철저히 관리한다면 돈은 시장이 저절로 벌어주기 때문입니다.


해외선물.net

조회 6회